본문 바로가기
  • 창업 및 중소ㆍ벤처기업 전문 미디어
사회/전국

제주도 7월달부터 중국인 관광객 입국 허용

벤처미디어 2020. 7. 15.

제주도-중국 직항 허용 ⓒ벤처미디어

[벤처미디어=김현주 기자] 코로나 19 확산 이후 대폭 감편되었던 중국의 외항사 운항 제한을 일부 복원할 예정이다.


그간 항공편 부족을 수출에 애로를 겪어왔던 우리 기업체의 어려움이 다소 해결 될 것으로 보인다.

현재 한-중 항공편은 인천-선양, 인천-창춘, 인천-웨이하이 3개 노선을 1주에 1회씩 운영중이였으나, 7월 12일부터 인천-난징, 인천-광저우, 제주-시안, 인천-선전 노선을 추가 운항 할 예정이다.

또 다른 3개 노선에 대해 중국과 협의 중에 있어, 양국 간 항곤노선은 최대 10개까지 확대 된다.

제주도-중국 직항 허용 ⓒ벤처미디어


7월 12일 운항으로 인하여 제주지역은 관광객 수가 급감하며 이들을 주 고객으로 하는 카지노업계, 관광업계 등은 직격탄을 맞았다. 이번 제주-중국 하늘길이 재개되며 제주의 관광업계의 불황은 일부 해결 될 것으로 예측된다.

이번 항공기 확대 운영에 대해 관계자는 "공항, 항공기 소독 등 방역 관리, 탑승객 및 항공종사자에 대한 감염증 예방조사 등 코로나 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말했다. 

 

Copyright © 벤처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