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창업 및 중소ㆍ벤처기업 전문 미디어
산업/벤처중기

수출인큐베이터에 입주한 스타트업 해외 활로 개척

벤처미디어 2020. 7. 13.

- 13일(월), 뉴욕·상하이·호치민 BI 온라인 입주할 35개 스타트업 선정
- 온라인 수출·마케팅부터 현지 영업활동까지 … 온·오프라인 통합 지원

ⓒ벤처미디어

[벤처미디어=황일구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은 7월 13일(월) 미국 뉴욕, 중국 상하이, 베트남 호치민 창업특화 수출인큐베이터(BI)에 온라인 입주할 유망 스타트업 35개사를 최종 선정했다고 밝혔다.

최종 입주대상으로 선정된 기업들은 ▲소비재(화장품, 완구류 등) ▲IT/산업재(레이더 센서, 물류 로봇 등) ▲헬스케어(뇌수술 삽입재, 바이러스 분자 진단키트 등) 분야 유망 스타트업이다.

중진공은 코로나19로 사실상 입출국이 막힌 상황에서 창업자들의 진출 의지가 높고 수요가 많은 미국, 중국, 베트남 시장 개척을 지원하기 위해 창업특화BI 프로그램을 온라인 위주로 재편했다.

이번 프로그램은 기업·업종별로 맞춤 보육을 진행하고 기존 온라인 수출마케팅 지원과 함께 현지에서의 물리적인 영업 활동까지 온·오프라인 지원을 통합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세부적으로는 ▲온라인 해외진출 사절단 ▲원격 마케팅 업무대행 ▲온라인 입주 등을 지원한다. 또한 입주기업들의 수요에 따라 SNS 인플루언서 마케팅, 크라우드 펀딩 등을 단계적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특히 현지 진출 전략 온라인 세미나 등 지역특화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로 급변하는 수출 생태계 정보를 생생하게 전달한다. 기업들은 창업특화 인큐베이터를 통해 현장 목소리를 직접 전해 듣고 현지의 바이어, 투자자, 유관기관 등과 온라인으로 만날 수 있다.

뉴욕BI에 선정된 A업체는 자율주행 차량용 레이더 기술을 보유한 기업으로 국내외에서 기술력과 시장성을 인정받고 있다. 창업특화BI 프로그램 참여를 통해 본격적인 해외시장 진출 및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업이 가시화 될 것으로 기대된다.

김학도 중진공 이사장은 “창업특화BI 온라인 입주 프로그램이 국내 유망 스타트업이 글로벌 유니콘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면서 “중진공은 중소벤처기업의 코로나19 위기 극복과 해외 신시장 진출 활로 모색을 위해 적극적인 지원을 이어나가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벤처미디어(http://www.venturemedia.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