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창업 및 중소ㆍ벤처기업 전문 미디어
사회/전국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35만건 심사완료…15일부터 방문접수 시작

벤처미디어 2020. 6. 12.

- 현재까지 총 46만명 신청, 지난주 1차로 9천명 지급 완료, 금일부터 순차적으로 2차 지급
- 서울지방국세청, 건강보험공단, 서울신용보증재단, 카드사 등 협력으로 빠른 심사
- 15일 9시부터 사업자등록증 관할 구청 및 우리은행에서 방문 접수 시작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지원 ⓒ벤처미디어

[벤처미디어=김현주 기자]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온라인접수는 6월 30일(화)까지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smallbusiness.seoul.go.kr)’에서 가능하며, 방문접수는 이번 달 15일(월)부터 30일(화)까지 사업장소재지 우리은행 지점(출장소 제외)이나 구청 등에서 할 수 있다.

방문 시에는 신청서ㆍ신분증ㆍ사업자등록증 사본ㆍ통장사본만 내면 된다. 본인이 직접 방문하기 어려울 때는 위임장을 지참해 대리신청도 가능하며, 온라인 접수는 제출서류 없이 간단한 본인인증과 사업자등록번호 기재만으로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자영업자 생존자금 홈페이지(smallbusiness.seoul.go.kr)’ 와 120 다산콜 또는 사업장 소재지 자치구별 문의처에 확인하면 된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자영업자 생존자금의 안정적이고 신속한 지급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면서, “서울시는 영세 소상공인의 부담을 덜고 어려움을 해소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벤처미디어(http://www.venturemedia.co.kr/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