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 창업 및 중소ㆍ벤처기업 전문 미디어
산업/산업일반

동대문 made in KOREA 제품에 정품인증라벨 부착…라벨갈이 원천차단

벤처미디어 2020. 11. 10.

- 11월 중 동대문패션타운에서 판매하는 국내생산 의류·가방에 총 251만장 부착

- 한국조폐공사 화폐 위·변조 방지기술 적용, 스마트폰으로 소비자가 직접 정품 확인

- 원산지 위·변조 원천 차단으로 소비자 신뢰 회복, 상권 활성화 및 제품 경쟁력 강화

- 10() -조폐공-동대문패션관광특구-한겨레신문사 상호협력 MOU 체결

 

동대문 정품인증라벨 및 행택 ⓒ벤처미디어

[벤처미디어=황일구 기자] 서울시가 화폐 위·변조방지기술을 적용한 정품인증라벨’ 251만장을 제작해 소상공인이 생산한 메이드 인 코리아 제품에 부착한다. 올해 의류와 가방을 시작으로 내년에는 신발과 장신구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라벨을 스마트폰이나 소형감지기로 찍으면 생산지와 진품여부를 알려주는 방식인데 외국산 저가 상품을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판매하는 불법 행위 이른바 라벨갈이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고, 소비자의 신뢰를 되찾아 소상공인의 경쟁력을 높이는 것이 목적이다.

 

<11월 중 동대문패션타운에서 판매하는 국내생산 의류·가방에 총 251만장 부착>

 

서울시는 우선 우리나라 의류쇼핑의 메카인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 내 사업체에서 취급하는 의류와 가방을 대상으로 11월 중 정품인증라벨 부착을 시작한다. 총 수량은 251만장이다.

 

이번에 배포하는 정품인증라벨은 한국조폐공사가 개발한 보안기술이 탑재되어 있다. 육안으로는 볼 수 없는 보안문자나 이미지를 라벨에 넣는 형광다중화기술을 적용했는데 잠상 인쇄나 가변 큐알(QR)코드, 리얼코딩 등을 인식해 정품을 판명하는 방식이다. 소형감지기를 정품인증라벨에 갖다 대면 정품은 소리가 울리지만 가짜라벨은 울리지 않는다.

 

서울시는 이번 시범사업이 소상공인이 제작·유통하는 국내생산 제품에 대한 소비자 인식과 신뢰 향상은 물론 동대문패션타운의 상권 활성화와 국내산 제품에 대한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정품인증라벨 배포대상은 동대문패션타운 내에서 영업(사업자등록 기준)하는 국세·지방세를 완납한 소상공인으로 직접 의류와 가방을 기획 또는 제조하면 된다.

 

단 원산지 표시위반, 위조상품, 수입제품, 위탁판매제품, 안전표시사항 미표시제품은 사업대상에서 제외된다.

 

지원대상은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협의회가 개최하는 심의위원회에서 상품기획서, 안전기준확인서 등을 검토해 최종 선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올해 251만장을 시작으로 ’21500개업체 2,500만장, ’231천개 업체 1억장까지 확대부착한다는 계획이다.

 

 

<10() -조폐공-동대문패션관광특구-한겨레신문사 상호협력 MOU 체결>

 

한편 서울시는 효율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한국조폐공사 ()동대문패션타운관광특구협의회 한겨레신문사와 10() 오후 3, 마포구 한겨레신문사 8층에서공산품 원산지 위·변조 근절을 위해 정품인증라벨 시범사업을 위한 민·관업무협약을 체결한다.

 

참여기관들은 원산지 위·변조 근절을 위해 상호 협력하며, 정품인증라벨 제작(서울시), 라벨보안기술 제공(한국조폐공사), 라벨 배부 및 사업장관리(동대문패션관광특구), 홍보(한겨레신문사) 등의 역할을 맡는다.

 

서성만 서울시 노동민생정책관은 코로나19와 불법적인 라벨갈이 등으로 국내유통 공산품에 대한 소비자의 신뢰도가 낮아져 소상공인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포스트코로나 이후 재기를 준비하는 동대문시장에서 정품인증라벨 개발과 부착이 원산지 위·변조 불법행위에 대한 근본적 차단에 기여하여 품질 좋은 국내산 제품으로 인정받는 동대문시장의 인프라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 벤처미디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콘텐츠는 저작권법에 의하여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 및 재배포를 금지합니다.

댓글0